종로구, 대사증후군 관리를 위한 ‘라인댄스 교실’진행
상태바
종로구, 대사증후군 관리를 위한 ‘라인댄스 교실’진행
  • 정명달 기자
  • 승인 2019.05.0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부터 2개월 동안 매주 수요일, 구청 한우리홀에서

건강도시 종로구는 주민의 건강을 향상해 삶의 질을 높이고자 대사증후군 관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사증후군이란 복부비만, 고혈당, 고혈압, 낮은 HDL콜레스테롤, 높은 중성지방과 같은 위험인자를 3가지 이상 가지고 있는 상태를 말하며, 현대인의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이를 방치할 경우 뇌졸중, 심혈관질환, 당뇨병의 발생 위험률이 높아져 조기 발견과 관리가 중요하다.

이에 구는 대사증후군을 쉽고 재미있게 관리할 수 있도록 8일부터 6월 26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6시 30분, 구청 한우리홀에서 ‘대사증후군 관리를 위한 라인댄스 교실’ 을 진행한다.

라인댄스는 큰 근육인 하지 근육을 많이 사용하면서도 격렬하지 않은 스텝을 사용해 허리와 무릎 관절에 무리 없이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운동으로, 골다공증 예방 · 자세 교정 · 체중 감소 · 체력 향상 등의 효과가 있다.

라인댄스 교실은 무료로 진행되며, 만 20세부터 64세까지의 종로구민이나 관내 직장인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신청 및 문의는 종로구보건소 명륜건강증진센터로 하면 된다.

구는 라인댄스 교실 참여자가 운동 효과를 체감하면서 꾸준히 참여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전후에 혈압, 혈당, 이상지질혈증, 체지방, 동맥경화검사 등 대사증후군 검진을 실시하고 일대일 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종로구보건소 명륜건강증진센터에서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대사증후군 검진을 하고 있으며, 평일 검진이 어려운 주민을 위해 종로구보건소에서 둘째·넷째 주 토요일에 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대사증후군 검진을 위해서는 미리 예약을 하고, 검진 전 10시간 동안 금식해야 한다. 검진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과 예약은 명륜건강증진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종 구청장은 “즐겁고 손쉽게 대사증후군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지속가능한 건강도시 종로가 될 수 있도록 주민의 건강과 행복한 삶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