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교대역 역사가 예비창업가들을 위한 공간으로 변신한다
상태바
서초구, 교대역 역사가 예비창업가들을 위한 공간으로 변신한다
  • 김경남 기자
  • 승인 2019.10.0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대역 역사내 창업을 꿈꾸는 창업가를 원스톱 지원하는 서울창업카페 서초교대점 오픈

교대역 역사내 누구나 무심코 지나치던 한 공간이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삭막한 공간으로 여겨졌던 지하공간이 창업꿈나무들을 위한 아늑한 카페로 변신한 것이다.

서울 서초구가 창업을 꿈꾸는 주민들을 위해 창업관련 각종 준비부터 원스톱으로 지원받을 수 있는 서울창업카페 서초교대점을 오픈,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구는 이를 위해 2호선과 3호선이 교차하는 교대역 대합실 지하1층에 56평 규모의 공간을 통유리로 된 화이트톤의 카페형으로 리모델링했다.

안으로 들어서 창업서적이 놓인 책장을 지나면 단체 회의실이 바로 눈에 띈다. 구는 이곳에 40여 명이 충분히 앉을 수 있는 계단식 의자와 20인용 회의 테이블을 배치해 단체회의, 창업컨설팅 교육, 아이디어 제품시연 등 창업과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도록 했다.

이와 함께 한켠에는 2~4인용 테이블이 놓인 소규모 공간도 마련돼 1:1전문 상담, 개인업무에 집중 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했다.

구는 이 곳에 창업의 전문적인 도움을 위해 전반적 코칭을 도와줄 창업전문가 1명을 상시 배치했다. 또 창업을 하는데 있어 세부적으로 필요한 전문분야를 돕기 위해 법률·세무·특허·마케팅 전문가들도 함께 상담에 나선다. 또한, 컨설팅, 창업교육 등 다양한 창업 관련 프로그램에 참여 가능하고 네트워킹을 위한 공간대관 등 창업을 위한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특히, 창업 아이디어 및 시제품을 시연할 수 있는 3D 프린터를 갖추고 있어 사전예약 또는 관련 강좌를 통해 장비교육부터 3D모델링, 제품제작까지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다.

운영시간은 주중 오전 9시부터 10시, 토요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지난 2일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 구는 이 공간이 미래 창업의 메카로 발돋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창업카페가 예비창업가의 꿈과 상상을 실현시키는 창업지원 공간이 될 것” 이라며 “미래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성장기반을 조성하고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각종 지원 아끼지 않을 것”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