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코로나19대비 지방세 감면 추진
상태바
여주시, 코로나19대비 지방세 감면 추진
  • 김준철 기자
  • 승인 2020.03.2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착한 임대인’과 휴폐업 위기의 소상공인이 혜택
▲ 여주시청
[서프라이즈뉴스] 여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해 휴폐업 위기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과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건물주에게 지방세 감면을 추진하기로 했다.

23일 여주시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피해를 본 관내 일부 개인사업자에 대해 2020년도 7월에 신고납부하는 재산분과 8월 부과예정인 개인균등분 11,000원, 개인사업장분 55,000원을 감면 추진키로 했다.

또한,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 동참중인 건물주에게 해당 건축물의 재산세에 대해 임대료의 인하기간과 인하율에 따라 25 ∽100%까지의 재산세를 감면하기로 했다.

이번 감면 추진은 의회 의결후 시행될 예정으로 대상기간은 올해 1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신고방법은 납세자의 자진신고 또는 여주시 직권으로 실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