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과 고통 나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급여 30% 반납
상태바
"도민과 고통 나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급여 30% 반납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3.24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지사 · 공공기관장, 직속기관 도립대 총장도 적극 동참
▲ 예천노인전문요양원 방문한 이철우 경북지사/서프라이즈뉴스 김주연 기자

[서프라이즈뉴스]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도민들과 고통을 나누고자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하루 세 차례씩 전체 실국장과 관련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코로나19 대응 보고회’를 정례적으로 열고 있으며 23일 오전 회의에서 급여 30% 반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부지사를 비롯한 도 산하 공공기관장과 직속기관인 경북도립대학교 정병윤 총장도 4개월간 급여 30% 반납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으며 여기에 공공기관 임원들도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급여 반납액은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지역 주민들을 위해 쓰여 질 수 있도록 법정기부단체에 기부하게 된다.

한편 지난 22일 경북도는 과장, 실·국장 간부공무원들이 보수 인상분을 기부하고 7,000여 공직자들도 이에 자율적으로 동참하기로 한 바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경북이 가진 불굴의 정신력으로 하나로 뭉치고 할 수 있다는 긍정의 긴장감을 가져 달라”고 공직자들을 독려하면서 “전례 없는 행정력을 총 결집해 코로나19 이전으로 도민의 일상을 되돌리는데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