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임신부에 마스크·손소독제 지원
상태바
서구, 임신부에 마스크·손소독제 지원
  • 김경남 기자
  • 승인 2020.03.2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광역시_서구청
[서프라이즈뉴스] 인천 서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관내 거주 임신부 1인당 KF94 마스크 2매와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예방 물품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약국, 우체국, 농협을 통해 공적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고 있으나 임신부는 외출 자체가 조심스럽고 장시간 줄을 서기 힘들어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서구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감염병에 취약한 임신부 3천2백 명을 대상으로 오는 30일부터 보건소 및 권역별 건강생활지원센터, 치매돌봄센터에서 예방 물품을 배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물품을 수령하려면 산모수첩 또는 임신확인서 신분증을 구비하고 방문해야 하며 임신부가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경우 배우자 또는 직계가족이 가족관계증명서 등을 소지하고 방문하면 대신 받을 수 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코로나19 예방 물품 지원을 통해 감염병에 취약한 임신부와 태아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해 임신부의 건강한 출산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