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급한 문명순, 캠프 간부 J씨 기자 겁박....기사 내려라
상태바
다급한 문명순, 캠프 간부 J씨 기자 겁박....기사 내려라
  • 정명달 기자
  • 승인 2020.03.25 12:32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명순 후보와 J씨 밤새 무슨 일이....도덕과 양심은 어디에
더불어민주당 고양 갑 문명순 예비후보/서프라이즈뉴스 정명달 기자
더불어민주당 고양 갑 문명순 예비후보/서프라이즈뉴스 정명달 기자

지난 24일 본보 “문명순 캠프 간부 J씨, 문 후보 부부 직원을 개.돼지로 알아 양심선언“ 제하의 제목으로 출판된 기사에 대해 25일 오전 문명순 캠프의 반응이 있었다.

문 후보 캠프 J씨는 본지 기자에게 보낸 문자에서 “어이 니가 말장난으로 쓴거 내리라고” “나랑 장난하냐?” “이게 어디서 말장난 하고 있어” 등 본지 기자에 대한 공격과 해당기사에 대해 당장 내릴 것을 요구했다.

불과 몇 일 전만해도 문명순 캠프 J씨는 문명순 후보 부부를 향해 “절대 권력을 가져서는 안 될 사람” “일 하는 사람을 개.돼지로 여기는 사람” 이라고 비판 한 인물이다.

본지 기사가 24일 밤 출판 되고 25일 오전 10시44분에 문명순 후보 캠프 J씨로부터 문자 테러가 오기 시작했으며, 기자에 대한 폭언과 인신공격 및 언론비하 등 비이성적인 행동을 보였다.

문명순 후보와 J씨 사이에 밤새 무슨 일이 벌어 진 것인지 알 수는 없으나 갑자기 돌변한 J씨의 행동을 보면 무슨 일이 생긴 것은 분명해 보인다.

문명순 후보 캠프 J씨가 보낸 문자/서프라이즈뉴스 정명달 기자
문명순 후보 캠프 J씨가 보낸 문자/서프라이즈뉴스 정명달 기자

한편 서프라이즈뉴스 측은 기자에 대한 폭언과 인신공격, 언론사 비하를 한 J씨에 대해서는 자문변호사와 상의해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녕 2020-04-09 15:10:50
그래놓고 토론회에선 캠프에서 그런일 생긴적 없다고 하더라구요.... 대박이네여 ㅡㅡㅋ

당당 2020-04-01 17:47:42
이럴 시간에 공약이나 빨리 내지..

고명진 2020-03-27 12:30:48
참으로 어이가 없어 그저 웃음밖에 안 나오네요. 저런 류의 인간들이 판을 치는 후보가 두자릿수 이상의 지지율이라니 정말 큰일입니다.

웃프네요 2020-03-27 09:31:48
참 무슨 선거를 이리도 지저분하게 하십니까
이런 사람들은 권력이 독이 될게 뻔합니다
그만 내려가시죠

ㅎㅎ 2020-03-27 00:35:06
쪽팔린다 진짜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