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원동역사시대개막 주민편의,교통난해소기대
상태바
부산원동역사시대개막 주민편의,교통난해소기대
  • 이성선 기자
  • 승인 2020.03.27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선 부산원동역사 개통식 개최, 28일 첫 출발
▲ 부산원동역 위치도
[서프라이즈뉴스] 부산시는 27일 오전 11시 부산원동역사 내에서 개통을 기념하는 개통식을 열었다.

개통식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는 의미로 주민초청 없이 오거돈 부산시장, 이진복 국회의원, 윤준호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들만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테이프 컷팅,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부산원동역사를 둘러보는 것으로 최대한 간소하게 진행됐다.

동해선 부산원동역은 안락역과 재송역 사이의 수영강 상부에 역사와 승강장, 선상 연결통로 등이 건립되는 선상 역사로 동래 측, 해운대 측 역사 2개 동과 승강장 각 1개소, 에스컬레이터 12대, 엘리베이터 6대 등의 편의 시설을 갖추고 평일 96회, 휴일 88회 정차하고 내일 부전역 기준 5시 30분 첫차부터 운행하게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원동역이 시민과 약속한 대로 올해 3월 말에 개통하게 되어 기쁘다”며 “그동안 부산원동역 인근은 대규모 주거단지이면서도 도시철도와 같은 교통수단 이용에 있어 소외되어 왔으나 이번 부산원동역 개통으로 대중교통 이용편의 증진, 인근 도심교통난 완화, 역 간 접근성 향상 등 주민편의와 함께 지역발전에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