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후보 백신의 국내 임상시험 연구 참여한다
상태바
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후보 백신의 국내 임상시험 연구 참여한다
  • 정명달 기자
  • 승인 2020.04.16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혁신연합에서 국내 임상시험 연구비 약 84억원 지원
▲ 보건복지부/서프라이즈뉴스 정명달 기자

[서프라이즈뉴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국제기구인 국제백신연구소 등과 협력해 코로나19 예방 백신 후보물질의 국내 임상1·2상 시험 연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6일부터 미국에서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있는 이노비오 社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이용해 국내 임상1·2상 시험을 진행할 예정으로 - 40명의 건강한 성인에 접종해 안전성 등을 분석·평가하고 이후 고령자를 포함해 확대 접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국내 임상시험 연구는 국제 민간공동기구인 감염병혁신연합 에서 690만 달러를 지원하며 국립보건연구원과 국제백신연구소는 임상시험에 필수적인 절차인 안전성 및 효능 등을 분석·평가할 예정이다.

또한 임상시험을 신속히 시행할 수 있도록 계획 검토 단계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업하고 있다.

이번 임상시험에 사용하는 후보백신은 DNA백신 플랫폼을 이용한 기술로 메르스 예방 백신에서도 동일 플랫폼이 사용되어 국내에서 임상 1상을 실시한 바 있다.

DNA백신은 이미 검증된 안전한 플랫폼을 사용하면 신속하게 개발해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국내외에서 실시되는 글로벌임상시험을 통해 후보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이 인체에서 평가되면 안전하고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통제와 필수 예방 백신 개발을 위해 국제 사회와 협력해 실용화 연구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현재 건립 중인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를 통해 민간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