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 부산상의, 코로나19 극복 위해 머리 맞대
상태바
부산시 & 부산상의, 코로나19 극복 위해 머리 맞대
  • 이성선 기자
  • 승인 2020.05.05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권한대행체제에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과 경제활성화를 최우선 순위로 추진
경제 원로들과의 만남에 이어 지역상공계와 연이은 소통으로 민관 경제네트워크 강화
포스트 코로나 대응전략 논의… 기업 현장의 폭넓은 의견수렴을 통해 경제정책에 반영
부산시청/서프라이즈뉴스 이성선 기자
부산시청/서프라이즈뉴스 이성선 기자

코로나19가 가져온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경제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부산시와 지역 상공인들이 손을 맞잡는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와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활력을 되찾기 위해 5월 6일 오전 8시, 부산상공회의소 상의홀에서 경제현안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시장 권한대행 체제 직후인 지난 4월 28일 경제 원로들과의 만남에 이어 지역상공인 대표들과 연이은 만남으로, 전례 없는 경제위기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시민의 삶과 직결되는 경제문제는 어떤 상황에서도 소홀히 할 수 없는 최우선 순위라는데 인식을 함께하고 공동 협력네트워크를 구축을 통해 위기를 돌파한다는 취지로 마련되었다.

간담회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물론 경제부시장, 경제 관련 실・국장을 비롯해 부산상공회의소 허용도 회장과 회장단, 상임의원, 명예의원 등 부산의 주요 상공인 60여 명이 참석하여 의견과 지혜를 모은다.

회의에서는 ‘생활 속 거리두기’ 체제로의 전환에 따른 부산시 후속조치 및 협조를 당부하고, 부산경제의 현 상황을 진단 및 경제대응 추진상황 등 포스트 코로나 전략을 공유한다. 더불어 부산 경제의 미래청사진을 완성할 부산의 핵심 경제현안에 대해 추진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시는 코로나19에 대응하여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책금융 확대, 소상공인 민생지원금 지급, 중소기업 경영지원, 관광마이스업계 피해업체 지원,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및 청년 긴급일자리 지원 등 분야별 각종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였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지역산업의 근간인 상공업계의 의견을 청취하여 향후 맞춤형 정책수립 시 의견을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부산시는 생활방역 체제로 전환 시 경제환경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투자활성화 및 소비촉진 등 내수경기 활성화 ▲글로벌비즈니스 지원, 물류혁신, 규제혁신 등 제조(중소)업체 경영안정 지원 ▲언택산업, 스마트산업, 헬스・방역산업 등 코로나 부상 「3대 산업」 육성 등 3단계 전략을 마련하여 경제를 신속히 정상화하고 포스트 코로나의 블루오션까지 부산이 선점한다는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부산 경제발전의 큰 그림을 완성할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부산항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 사업 등 굵직한 현안사업의 흔들림 없는 추진을 위하여 지역상공인들의 지지와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한편, 부산상공회의소에서는 코로나19에 따른 기업의 애로사항 및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대기업-중소․중견기업의 상생협력 강화 등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2차 공공기관 이전,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등 부산경제 10대 핵심 지역현안 과제를 선정하여 시에 전달할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시와 지역상공계가 경제발전의 한 방향을 보고 정책파트너로서 힘을 모은다면 현재의 위기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시정의 안정적인 운영은 물론 부산의 미래를 결정짓는 주요 사업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추진동력 확보가 필요한 시점에서 상공인들과의 소통이 부산경제 도약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더욱 긴밀한 협력체계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