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방역 표준모델 우리손으로 만든다' K-방역모델 협의체 구성
상태바
'국제 방역 표준모델 우리손으로 만든다' K-방역모델 협의체 구성
  • 정명달 기자
  • 승인 2020.05.08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정책협의회 제1차 회의 개최
▲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민.관 전문가 협의회 구성/서프라이즈뉴스 정명달 기자

[서프라이즈뉴스] 정부는 우리나라의 다양한 감염병 대응 모범사례인 ‘K-방역모델’을 국제표준화하기 위한 “민·관 전문가 협의회”를 본격 가동하고 8일 오후 4시 서울 The-K 호텔에서 제1차 ‘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협의회는 국제표준화 로드맵 수립 등 정책방향을 결정하는 ‘정책협의회’와 국제표준안 검토 등을 위한 ‘실무작업반’으로 구성된다.

‘정책협의회’는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특허청 등 관련부처 공무원과 의료계, 학계, 업계 민간 전문가 등 20명으로 구성했다. 특히 드라이브스루를 세계최초로 도입한 고양시도 협의회에 합류해 방역 국제표준화 작업에 힘을 보탠다.

민간 전문가로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의료 전문가, 자동차이동형·도보이동형 등 선별진료소 제안·운영자 및 의료분야 국제표준 전문가 뿐만 아니라, 진단키트·선별진료소 관련 업체, 모바일 앱 개발 등 정보통신 전문가, 표준특허 전문가 등도 참여한다.

‘실무작업반’는 ‘검사·확진→역학·추적→격리·치료’로 이어지는 감염병 대응 과정별 표준안을 검토할 현장 실무인력 중심으로 구성하며 관련 국제표준 기술위원회 동향 공유, 표준안 작성·검토 등을 수행한다.

제1차 ‘정책협의회’에서는 선별진료소 운영절차, 생활치료센터 운영 표준모형 등 18종의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를 추진하기 위한 로드맵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고 각 분야별로 필요한 국제표준을 구체화해 ISO 등 국제표준화기구에 순차적으로 제안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향후 ‘정책협의회’는 부처별 표준정책 조율, 관련 예산안 협의 등 중요사항을 신속히 논의해 실무작업반 업무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실무작업반’은 K-방역모델 국제표준별 진행 상황에 따라 수시로 개최하고 특히 협의회 참여 전문가들이 맡고 있는 코로나19 방역 업무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화상회의, SNS 대화방, 서면회의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날 ‘정책협의회’ 참석자들은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를 통해 전세계 감염병 확산 방지와 우리 바이오산업의 세계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발맞추어 뛰겠다”고 뜻을 같이 했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원장은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 추진은 코로나 19 대응과정에서 활용된 우리의 기술과 경험을 인류공통의 지식자산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대한민국이 보건의료 분야의 변방에서 중심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특히 “국제적 신뢰와 관심을 받고 있는 지금이 국제표준화의 적기인 만큼 K-방역모델이 세계표준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관련부처 및 국제기구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