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항 선도 한국공항공사, 검색 챗봇서비스 「물어보안」 운영
상태바
스마트공항 선도 한국공항공사, 검색 챗봇서비스 「물어보안」 운영
  • 정명달 기자
  • 승인 2020.05.1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내 반입물품 검색 18일부터 카카오톡에서 인공지능(AI) 답변 제공
보안검색 시간 줄이고, 고객 서비스 품질 높이는 효과
한국공항공사에서 선보이는 ‘물어보안’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서프라이즈뉴스 정명달 기자​
한국공항공사에서 선보이는 ‘물어보안’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서프라이즈뉴스 정명달 기자​

스마트공항을 선도하는 한국공항공사(사장 손창완)는 대 고객서비스 개선 일환으로 18일부터 항공교통 이용 승객의 소지물품이 비행기에 반입할 수 있는 물품인지 아닌지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를 운영한다.

‘물어보안’ 서비스는 카카오톡 검색창에서 ‘보안검색’, ‘신분증’, ‘한국공항공사’, ‘물어보안’ 중 하나의 단어를 입력하면 접속이 가능하며, 대화창에 물품명을 입력하면 인공지능(AI) 챗봇이 비행기내 반입 가능 여부에 대해 답변을 제공한다.

또한 국내선 탑승시 유효한 신분증, 보안검색 절차, 보안검색 관련 FAQ, 국내 공항 및 주요 항공사에 관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물어보안’ 서비스를 통해 불필요한 소지품을 미리 제거 할 수 있고 공항 이용자들의 이용 속도가 또한 빨라져 이용자와 공항 양쪽 모두에게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공사는 “전국공항에서 기내 반입금지물품에 대한 문의가 늘어나고 실제로 적발되는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탑승객의 불편함을 사전에 줄이기 위해 챗봇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서비스는 기내 반입금지물품 적발과 회수에 대한 항공교통 이용 고객의 불만과 보안검색에 소요되는 시간을 선제적으로 줄임으로써 대 고객 서비스 품질이 향상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고객이 이용하기에 편리하고 똑똑한 스마트공항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물어보안’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는 전국 14개 공항(인천 제외) 기준에서 이용이 가능하며 http://pf.kakao.com/_eVJFxb 또는 QR코드로 이용이 가능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