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공공시설 이용 더욱 편리해진다”
상태바
“울산시 공공시설 이용 더욱 편리해진다”
  • 이성선 기자
  • 승인 2020.05.22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억 7,700만원 확보 … 올해 말까지 사업 완료
▲ 울산광역시청
[서프라이즈뉴스] 울산시는 행정안전부가 실시하는 ‘공공시설 이용요금 감면 자격 확인’재정지원 공모 사업에 선정되어 특별교부세 1억 7,7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공공시설 이용요금 감면 자격 확인 서비스’는 온라인 예약 및 주차장 등 공공시설을 이용할 때 이용자의 이용요금 감면 자격 여부를 바로 확인해주는 서비스다.

예를 들면, 주차장의 경우 차량 입·출차 시 차량번호를 자동 인식해 해당 차량이 감면대상 차량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즉시 감면 적용된 요금으로 정산된다.

기존에는 사회적 배려 계층의 생활안정 등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었지만 동시에 해당 자격을 확인하기 위한 각종 증명서 제출을 요구해 감면을 받아야 하는 불편이 있었고 이에 따라 혜택 포기자가 발생하는 등 문제점이 있었다.

이번 공모 사업을 추진하는 기관 및 시설로는 울산시 공공시설 예약 시스템, 울산 문화예술회관, 울산시청 주차장, 울산도서관, 울산시설공단, 중구도시관리공단, 남구도시관리공단, 동구청, 북구 공공시설예약시스템, 북구시설관리공단, 울주군시설관리공단이다.

감면 금액은 각 시설별로 조례나 규정 등의 기준에서 정한 금액으로 적용된다.

사업 추진은 울산시에서 통합 발주해 오는 6월부터 12월까지 각 시스템별로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업비는 총 2억 200만원이 투입된다.

울산시 관계자는“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신청자의 자격 여부가 자동 확인됨에 따라 이용이 더욱 편리해지고 업무 경감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