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시럼 놓은 인천교육...인천 5개區 관내 66교 25일부터 등교수업 재개
상태바
한 시럼 놓은 인천교육...인천 5개區 관내 66교 25일부터 등교수업 재개
  • 김경남 기자
  • 승인 2020.05.22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성훈 교육감, 유은혜 교육부 장관, 방역 당국과 협의해 결정...긴장 늦추지 않겠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이 25일 부터 등교수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서프라이즈뉴스 김경남 기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이 25일 부터 등교수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서프라이즈뉴스 김경남 기자

인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에 따르면 미추홀구, 중구, 동구, 남동구, 연수구 관내 66교 고3 학생 수업을 25일(월)부터 등교수업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22일(금) 14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비롯한 교육부 관계자와 박규웅 인천시건강체육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검사 결과 공유, 등교 가능여부, 학교방역 대책 등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 후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10시부터는 인천시교육청, 인천시, 방역당국이 함께 검사 진행상황을 기초로 등교수업 가능 여부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고광필 공공의료지원단 부단장은 “현재까지 검사 결과 학생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만에 하나 확진자가 일부 발생하더라도 방역당국에서 통제 가능한 수준이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확진자가 다녀간 연수구 서울휘트니스센터 수강생 129명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미추홀구 비전프라자를 이용한 학생 843명도 오늘 오후 3시 15분 경 모두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다.

도성훈 교육감은 “걱정했던 학생들의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와 다행이다”라며 “긴급한 상황 속에서 신속하게 교육청의 안내에 따라준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긴장을 늦추지 않고 교육청에서 24시간 비상대기하며 상황 발생에 빠르게 대응하겠다”며 “학생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등교수업이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교육부, 방역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