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고 공정한 세상’....경기도가 선도 한다
상태바
‘새롭고 공정한 세상’....경기도가 선도 한다
  • 김준철 기자
  • 승인 2020.05.23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찰용 페이퍼컴퍼니 단속으로 급감...타 시도 및 중앙정부 영향
이재명 지사 페이스 북 캡쳐/서프라이즈뉴스 김준철 기자
이재명 지사 페이스 북 캡쳐/서프라이즈뉴스 김준철 기자

경기도가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고삐를 바짝 당기고 있다.

도는 21일 업무보고에서 ‘공공입찰 페이퍼컴퍼니 사전단속 시군 확산계획’ 추진 계획과 성과에 대해 이 지사에게 보고했다.

이 지사의 경기도정 목표인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취임 직 후부터 지금까지 새롭고 공정한 정책이 도민과 국민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이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 북에 “ 페이퍼컴퍼니로 입찰 받으면 당연히 하청 주겠지요?”란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그는 입찰전용 페이퍼컴퍼니로 입찰에 참여해 입찰에 성공하면 리베이트를 먹는 건 기본일 것이고 부당이득에 부실공사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경기도에서는 입찰에 응찰한 회사를 전수 조사해 페이퍼컴퍼니로 입찰하면 보증금 몰수, 형사고발, 행정조치가 곧바로 취해진다.

그 결과 응찰률이 22%나 감소했으며 대신 실제로 공사를 하는 건전한 업체들이 그만큼 기회를 잡았다는게 경기도의 설명이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공정합니다. 경기도에선 불공정한 방법으로 이익을 얻을 수 없고 그런 시도만 해도 책임을 묻습니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공고입찰 페이퍼컴퍼니 사전단속 정책을 도내 시군으로 확대 한다는 방침인 가운데 이 지사는 “공정한 세상이 모두가 행복한 미래를 만든다”며 다른 시도와 중앙정부에도 확산되길 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